보안 접속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코너
미개봉LP
일반가요
Collector's Item(가요)
염가반코너(가요)
10인치/싱글/SP 음반
국악/가곡/만담/기타
동요/만화/기타 LP
재발매반.신보(LP/CD)
일본,중국음반
라이센스LP(락&팝/재즈)
수입LP(팝/재즈/경음악)
라이센스LP(클래식)
수입LP(클래식)
준라이센스LP
CD(가요/락&팝/재즈/클래식..)
카세트테잎(가요/팝/클래식)
LD (팝/클래식/영화)
LP관련 악세사리
스페샬코너
쟈켓,음반코너
게시판
질문과 대답
 02-3409-3436/ 010-5211-6949

E-mail 문의
신한 314-02-387052
농협 302-0213-8382-61
국민 463501-01-223307
예금주: 김정희
 

 
1 박인수 '꽃과 나비'앨범..
 
2 남인수 10인치 앨범(남인
 
3 이미자 10인치 앨범 (이미
 
4 차중광의 내사랑 미나 앨
 
5 차현아 앨범 (신중현 작품
 
6 바블껌/마일스톤 앨범..
 
7 이석/최희준 앨범(이석 데
 
8 템페스트 래어앨범..
 
9 하춘화 데뷰앨범..
 
10 피닉스(PHOENIX) 앨범..
 
비밀번호 확인 닫기
재발매반.신보(LP/CD) > LP > 여진 2집 (그리움만 쌓이네) (180g) (Green Color)
재발매반.신보(LP/CD)


여진 2집 (그리움만 쌓이네) (180g) (Green Color)
제조회사 : 2021.10.27.리듬온
판매가격 : 40,000원
적립금액 : 800원
미개봉LP
수량 EA
 
 
   

 
상품 상세 설명
 
 
**쟈켓상태; 미개봉
**음반상태; 미개봉
*************************************

Side. A

1. 지금 이 자리에
2. 침묵으로
3. 그해 가을
4. 내 인생을
5. 우리는
6. 눈물
7. 맑게 갠 어느날

Side. B

1. 꿈을 꾼후에
2. 그리움만 쌓이네
3. 목련꽃
4. 비와 나
5. 그대 내 가슴에
6. 나그네 길

************************************************************************************************

음반 리뷰(요약) :
1987년작 여진의 정규 2집 앨범 [여진2]
<꿈을 꾼 후에>, <그리움만 쌓이네>의 주인공 여성 싱어송라이터 여진
한국 대중가요계에는 1970년대부터 박인희, 방의경, 이연실 등 자신의 곡을 직접 작사, 작곡하는 여성 싱어송라이터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그 흐름 속에서 1970년대 후반 대학생 여성 싱어송라이터가 등장했다. <그때 그 사람>으로 대학가요제에 입상하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심수봉에 이어 또 한 명의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노래가 라디오 전파를 통해 대중의 가슴 속에 깊게 퍼져갔다. 가수의 얼굴조차 잘 몰랐던 주인공은 1979년 데뷔 음반을 냈지만 개인적 사정으로 대중 앞에 서지 못했던 여성 싱어송라이터 여진이었다. 그녀의 대표곡 <꿈을 꾼 후에>나 <그리움만 쌓이네> 등은 발표 시점에서 몇 년이 지나서야 대중의 환호를 받았다.

여대생 싱어송라이터로 출발한 여진의 음악 여정
본명이 남궁은영인 여진은 1979년 발표한 첫 앨범에서 11곡 중 10곡을 작사, 작곡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음반 발매 3일 후에 중학교 교사로 발령을 받았던 그녀는 제작자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가수 활동을 포기했다. 결국, 그녀의 데뷔작은 TV나 공연 활동 없이 조용히 묻혀버렸다. 가수는 무대를 떠나있었지만 대중은 그녀의 노래들을 꾸준히 사랑했던 것. 1집 발표 이후 여진은 16년간 교직에 전념했지만 창작 작업은 계속 했다. 결국 1집에 대한 좋은 반응은 다시 음반을 낼 기회를 제공했다.
정규 2집(1987, 한국음반)도 조용히 공개되었다. 그때도 교단을 지켰던 그녀는 방송이나 공연 활동을 전혀 하지 않았기에 이 앨범도 대중의 기억에서 빠르게 잊혔다. 이후 1988년과 1990년 발표된 유익종의 솔로 앨범들에 곡들을 제공하며 작곡 활동은 꾸준히 이어갔다. 둘째 아이를 출산하고 학교에 사직서를 냈던 즈음, 노영심이 커버한 <그리움만 쌓이네>가 전국적인 히트를 기록했다. 노영심은 고등학교 3학년 때 친구가 선물한 녹음테이프를 듣고 이 곡에 반해 여진의 행방을 수소문해 사용 허락을 받아냈다고 한다.
1996년 권진원 콘서트에 게스트로 무대에 오르며 그녀는 공연 활동을 재개했다. 이은미 4집에서 <기억 될 거야>에 듀엣으로 참여하며 레코딩 활동도 재개했다. 2000년에는 <이별할 수 없는 이유>를 포함해 정갈한 어덜트 컨템포러리 팝 사운드를 담은 앨범 [여진 03]을 공개했다.

1집 이후 8년 만에 발표된 여진의 또 한 장의 대표작
2000년 후반 베스트 앨범 발매 때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여진은 1집 발표 이후 교직에 있었던 시기의 감정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초기에는 인터뷰에 응하기도 했다. 그러나 교사와 가수 생활을 병행할 수는 없었다. 방송에서 끊이지 않고 소개되는 내 노래를 들으면 왠지 쓸쓸해지기도 했고 ‘어떻게 내 음악이 지금도 나오지?’라며 신기해하기도 했었다.” 흥미롭게도 그녀의 중학생 제자들은 선생님의 비범한 노래 실력을 간파했었다고 한다.
교직과 가수의 길을 병행할 수 없는 환경에도 그녀는 꾸준히 곡을 쓰고 있었다. 그 와중에 1집의 노래들이 지속적인 반응을 얻자 그녀는 친구의 권유로 그간 쓴 곡들로 두 번째 앨범 제작을 결심했다. 남성 듀엣 해바라기 1집을 시작으로 두 아티스트의 솔로 작들을 작업한 기획자 구성훈의 도움으로 여진의 2집은 1987년 9월 1일 한국음반을 통해 발표되었다. 기타리스트 김광석과 베이시스트 이수용, 드러머 배수연 등 80년대의 주요 세션맨들이 참여했다. 건반과 앨범 전체의 편곡을 담당한 김남균은 이후 1989년에 푼수들이라는 노래 동아리의 음악적 리더로서 활동하기도 했다.
2집에는 당시 강제로 삽입되었던 건전가요 <어허야 둥기둥기>를 제외하고 총 13곡이 수록되었다. 1집 수록곡 <꿈을 꾼 후에>, <그리움만 쌓이네>, <목련꽃>이 신곡들과 함께 재녹음되었다. 전작에서 가장 히트했던 곡들이었고, 8년 만의 새 음반이었기에 음반의 판매를 위해서는 필요한 작업이었을 것이다. <그리움만 쌓이네>와 <꿈을 꾼 후에>의 1집과 2집의 버전을 비교해 들어보면 2집의 버전들이 좀 더 여유롭고 차분한 톤을 보여주는 가창을 들려준다. 편곡도 80년대 주류 가요 편곡의 정석을 보여준다. 1집에서 들려준 젊고 강인한 성악 발성에 기반한 가창을 더 좋아하는 개인차는 존재하리라 생각한다.
A면 첫 곡이자 타이틀곡 <지금 이 자리에>는 그녀의 경력에서 또 하나의 숨은 명곡으로 불러도 좋다. 그녀의 절창과 편곡의 풍성함이 빛나는 곡이다. 특히 다양한 클래식 악기들이 들려주는 극적인 스케일은 곡을 빈틈없이 꽉 채운다. 이런 성향은 <그해 가을>, <우리는>과 같은 단조 분위기의 발라드 트랙들로 이어지며 앨범 전체에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개인적으로 업비트의 로킹함을 지닌 <침묵으로>는 힘차면서도 애상적 정서를 동시에 담는 그녀의 가창 매력이 빛나는 이 앨범의 히든 트랙으로 손색이 없다.
그 밖에 피아노 연주와 클래식 악기들의 연주로만 이뤄진 밝은 클래식 소품 같은 발라드 <내 인생을>, 1980년대에 등장한 후배 주류 여성 가요 보컬들에 전혀 밀리지 않을 현대적인 감각을 보여주는 경쾌하고 리드미컬한 <맑게 갠 어느 날> 등은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곡들이다. 오직 관현악기 연주와 그녀의 보컬로 채워진 마지막 트랙 <나그네 길>은 군가풍 가요 멜로디와 성악, 클래식 협주곡의 3요소가 묘하게 얽힌 곡이다. 당대에 여진이 아니었다면 시도되기 어려운 작품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2008년 첫 CD 이후 13년 만에 이뤄진 LP 재발매
이 앨범은 공식 활동 없이 조용히 묻혔던 가수 탓에 중고 시장에서도 매물을 찾기 어려웠다. 그나마 2008년 페이퍼 슬리브 CD로 재 발매되어 접할 수 있었다. 13년이 지나 LP 포맷으로 재발매되는 여진의 2집은 1집에 못지않은 싱어송라이터 여진의 탁월한 멜로디 제조 능력과 가창의 힘을 만날 수 있는 매력적인 작품이다. 그녀의 음악적 팬이라면 당연히 소장해야 될, 팬이 아니더라도 1980년대가 남긴 음악적으로 훌륭한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작품으로서 다시 주목해야 할 음반이라 생각한다.

글/ 김성환(Music Journalist)

※ 명확한 재생불량 외 경미한 커버 구겨짐이나 재생에 지장이 없는 미세한 스크레치로 인한 사유는 교환 반품 대상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상호 : LP25 | 대표자(성명):김정희 l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성훈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212-15-41928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마포구청 제1654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50 강변한신코아빌딩 1204호 | 전화 : 02-3409-3436/ 010-5211-6949
Contact 메일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7 lp25 All rights reserved.